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울산시, 도심항공교통(UAM) 선도도시 성큼 다가섰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핵심기술개발 공모 과제 2개 선정 

이응옥 기자 | 기사입력 2024/05/16 [08:08]

“울산시, 도심항공교통(UAM) 선도도시 성큼 다가섰다”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핵심기술개발 공모 과제 2개 선정 

이응옥 기자 | 입력 : 2024/05/16 [08:08]

▲ 울산시청


[한국연합신문=이응옥 기자] 울산시는 국토부가 주관하는 공모사업인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7개 연구개발 과제 중 최종 2개 과제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총 1,00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이번 연구개발(R&D) 공모사업은 정부 10대 국가전략기술 사업(프로젝트)으로 오는 2026년 1단계 개발이 완료된다.

지난해 8월 신속조사형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다.

울산시는 지역 혁신기관인 울산정보산업진흥원(UIPA),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협력해 지난 3월 국내 유수의 연구기관 및 도심항공교통(UAM) 선도 기업·대학 등과 협력체(컨소시엄)를 구성하고 3개 과제에 공모를 신청했다.

공모 결과 국토교통부 주관 회랑 설계 자동화 기술개발 과제와 기상청 주관 기상관측 기술개발 과제 등 2개 연구과제가 최종 선정됐다.

울산시는 공모 과정에서 국토교통부 주관 회랑 설계 자동화 기술개발 과제와 기상청 주관 기상관측 기술개발 과제 등 2개 연구과제(총사업비 : 238억 원)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3년간 지방비 총 38억 원의 추가 지원을 확약하는 등 1단계 도심항공교통(UAM) 기술개발과 2단계 실증연구사업(~2028년) 준비에 적극적인 참여 의지를 보였다.

이번 공모 선정에 따라 울산형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노선 개발에 필요한 충돌·소음 예측 기반 회랑 설계, 디지털복제(트윈) 및 기상관측·예측을 통한 기상 시각화 등 울산형 도심항공교통(UAM)에 적용 가능한 연구개발(R&D) 성과물이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의 자동차산업 기반(인프라)을 바탕으로 미래 혁신 교통체계인 도심항공교통(UAM) 산업 선점을 통한 신성장 동력 및 세계적(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 사업의 연구성과물에 대한 신뢰성 검증 등을 위해 2단계 사업 보완기획을 추진 예정이며, 2단계 사업(2027년~)이 확정되면 연구개발(R&D) 통합실증을 울산 실증지역에서 수행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지난 2022년 6월 국토부가 주관한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연구개발(R&D) 통합실증 입지 공모’에 참여해 준도심·도심 환경 UAM 실증 연구 최적지로 선정됐다.

울산시는 이번 공모에 선정된 연구개발 과제와 연계해 연구개발(R&D) 통합실증 성능시험장(테스트베드) 구축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황우여, TK 찾아 홍준표·이철우 면담…6·25 행사도 참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