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중증•응급환자 적시에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응급환자 이송체계 강화 (2024. 5. 24.)

노건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5/26 [18:43]

중증•응급환자 적시에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응급환자 이송체계 강화 (2024. 5. 24.)

노건우 기자 | 입력 : 2024/05/26 [18:43]
2024. 5. 24.
조회수 7,509회 • 2024. 5. 24.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2024. 5. 24.) 박민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 정부는 2월 19일부터 ‘119 구급환자 분산 이송 방침’에 따라 환자의 중증도와 병원의 역량을 고려한 분산 이송을 해왔습니다. 그 결과, 2월 대비 4월 기준, 대형병원 응급실로의 이송 비율은 15% 감소하였고, 대신 중소병원 응급실로의 이송은 증가하였습니다. 의료 지도 강화를 위해 구급지도의사를 한시 확충하고, 모든 구급대원을 대상으로 환자 중증도 분류 교육을 시행하였습니다. 응급환자를 초기에 적정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구급상황관리센터의 이송병원 선정 등 역할도 강화하였습니다. 5월 23일 기준, 구급상황관리센터에 접수된 사례는 평시 대비 3.1% 증가한 3,477건이며 이 중 163건에 대해서는 이송병원을 선정하여 적시에 이송될 수 있도록 하였고, 이는 평시 대비 77.2% 증가한 수치입니다. 정부는 응급환자 이송체계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오늘부터 119 구급상황관리센터와 중앙응급의료센터의 광역응급의료상황실이 공동대응을 실시합니다. 최중증 응급환자(Pre-KTAS 1)에 대한 이송이 지연되는 경우, 구급상황관리센터가 광역응급상황실에 요청하면 그 간 비상진료체계 하에서 중증·응급환자의 병원 간 전원을 지원해 온 광역응급의료상황실이 119와 함께 적정 병원으로의 신속한 이송을 지원하게 됩니다. 정부는 앞으로도 중증·응급환자가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적시에 적절한 병원에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기관 간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제도 개선 사항을 지속적으로 검토하여 신속하게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광주광역시자치경찰위-광주교통방송, 교통안전 협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