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경찰청·코이카, '살인율 33배' 과테말라에 과학수사 기법 전수

정경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09 [08:05]

경찰청·코이카, '살인율 33배' 과테말라에 과학수사 기법 전수

정경민 기자 | 입력 : 2024/06/09 [08:05]
본문이미지

▲ 과학수사 기법 교육 받는 과테말라 경찰    

 

치안불안이 고질적인 사회문제인 중미 과테말라에서 한국 경찰의 과학수사 기법이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8일(현지시간) 주과테말라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경찰청과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은 12일까지 과테말라 경찰청 수사 부서 근무자 25명을 대상으로 과학수사 역량 교육을 시행한다.

한국 경찰청 감식 전문가 등 경찰관 8명이 지문 채취, 유전자(DNA) 증거 수집, 증거물 관리, 범죄 현장 감식 등 선진 수사 기법을 직접 가르친다.

전체적으로 실습 위주로 꾸려져서, 과테말라 경찰관들이 열의를 가지고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다.

교육은 우리나라 공적개발원조(ODA) 예산으로 지어 2021년 개원한 과테말라시티 내 경찰 직무 전문 교육원에서 이뤄진다.

박성훈 한국대사관 경찰 영사는 "2012년 양국 경찰 간 치안 협력 업무협약 이후 코이카 초청 연수 등 왕성한 교류가 진행되고 있다"며 "5천600여명의 우리 교민과 관광객 보호 차원에서도 과테말라 경찰에 대한 지원이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각종 통계 자료를 제공하는 '스테이티스타닷컴'에 따르면 2023년 과테말라 살인 범죄율은 10만명 당 16.7명으로, 온두라스(31.1명)와 벨리즈(21.5명) 등 인근 국가보다는 낮지만, 코스타리카(17.3명), 파나마(11.5명), 니카라과(6.2명), 엘살바도르(2.4명) 등 다른 중미 지역에 비해선 여전히 높은 편이다.

한국의 각종 공식 통계 데이터를 제공하는 '지표누리'상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살인 범죄율은 2022년 기준 0.5명(살인미수·살인음모 등 포함된 국제기준)으로, 과테말라 33분의 1 수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황우여, TK 찾아 홍준표·이철우 면담…6·25 행사도 참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