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전국적으로는 트럼프, 경합주서는 바이든이 각 1%p 우위"

성호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10 [07:54]

"전국적으로는 트럼프, 경합주서는 바이든이 각 1%p 우위"

성호민 기자 | 입력 : 2024/06/10 [07:54]
본문이미지

▲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말 '성 추문 입막음 돈'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초박빙 대결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가 유고브와 함께 경합주를 포함해 미국 전역의 유권자 2천63명을 대상으로 5~7일 실시해 9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1월 대선에서 투표할 것으로 보이는 유권자 가운데 50%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은 이보다 1%포인트 낮은 49%를 기록(오차범위 ±3.8%포인트)했다.

 

그러나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경합주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50%로, 트럼프 전 대통령보다 1%포인트 높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난달 30일 유죄 평결이 투표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55%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주요 고려 요소'라는 응답은 28%, '약간의 고려 요소'라는 답변은 17%였다.

대선 투표에서 중요한 이슈가 무엇인지에 대한 답변(복수 응답) 중에는 경제(81%)가 가장 많았으며, 인플레이션(75%), 민주주의(74%), 범죄(62%), 남부 국경(56%) 등의 순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가 대선 투표에서의 중요한 이슈라는 답변은 28%에 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가운데 71%는 '유죄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죄 평결을 받은 성추문 입막음 사건에 대한 뉴욕 검찰의 기소에 대해서는 무당층의 42%가 연방 바이든 행정부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답했으며 뉴욕 검찰의 자체 결정이라는 답변은 58%를 기록했다.

유권자 그룹별로 ▲ 흑인은 바이든 81% 대 트럼프 18% ▲ 여성은 바이든 54% 대 트럼프 45% ▲ 무당층은 바이든 50% 대 트럼프 48%를 각각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2020년 대선에는 못 미치지만, 자사의 3월 조사 때보다는 흑인, 여성, 무당층에서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이 다소 상승했다고 CBS는 밝혔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2020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을 웃도는 지지를 받았던 히스패닉계 유권자 사이에서는 현재 의미 있는 우위를 점하지 못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여전히 65세 이상 유권자(58%), 고졸 이하 백인(64%) 등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크게 이기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전국적으로는 물론 경합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상대로 박빙 우위에 있었다. 그러나 지난달 유죄 평결과 맞물린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간 대결이 초박빙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6일 자사가 지난 4∼5월에 진행한 여론조사에 참여한 유권자 1천897명을 유죄 평결 후 다시 접촉해 인터뷰한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격차가 기존 3%포인트에서 1%포인트로 줄었다고 보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황우여, TK 찾아 홍준표·이철우 면담…6·25 행사도 참석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