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대출갈아타기 11조 육박…21만명 금리 1.52%p↓·연164만원 절감

권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18 [18:21]

대출갈아타기 11조 육박…21만명 금리 1.52%p↓·연164만원 절감

권민우 기자 | 입력 : 2024/06/18 [18:21]
본문이미지

▲ 31일부터 '전세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시작    

 

지난해 5월 31일 신용대출을 필두로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가 개시된 이후 전날까지 11조원에 육박하는 대출이 이동한 것으로 집계됐다.

 

1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전날까지 누적 기준 21만4천127명의 서비스 이용자가 대출 갈아타기 서비스를 이용해 총 10조8천718억원 규모의 대출을 더욱 낮은 금리로 이동했다.

3개 서비스에서 평균 대출 금리가 약 1.52%포인트(p) 하락하고, 1인당 연간 기준 약 164만원의 이자가 절감됐다고 금융위는 밝혔다.

대출을 보유한 차주가 1천만명이 넘는 신용대출은 총 17만6천723명의 차주가 4조1천764억원의 대출을 이동해 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을 갈아탔다.

금리는 평균 약 1.57%p 하락했고, 1인당 연간 기준 이자절감액은 58만원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차주가 각각 632만명과 187만명인 주택담보대출과 전세대출은 신용대출보다 평균 대출규모가 커서 대출 갈아타기에 따른 이자절감 금액이 신용대출의 4∼5배에 달했다.

주택담보대출(1월 9일 개시)은 2만6천636명이 4조8천935억원의 대출을 갈아타 금리가 평균 1.49%p 하락했고, 1인당 연간기준 이자절감액은 273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대출(1월 31일 개시)은 1만768명의 차주가 1조8천19억원의 대출을 이동해 금리는 평균 1.42%p 내렸고, 1인당 연간 기준 이자절감액은 238만원 수준이었다.

금융위는 지난 3일부터는 전세대출의 갈아타기 가능 기간을 기존 '임대차 계약 기간 1/2 경과 전까지'에서 '임대차 계약기간 종료 6개월 전까지'로 확대하고,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운영시간을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에서 오후 10시까지로 확대한 바 있다.

금융위는 신용대출 갈아타기 서비스 운영시간을 확대한 결과, 지난 3일부터 17일간 발생한 신용대출 이동의 약 19%(이동 건수 기준)가 연장된 오후 4시∼오후 10시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 ‘찾아가는 위원회 현장소통 간담회’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