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법무장관, 화성 화재에 "외국인 근로자 유가족 지원 최선" 지시

임성진 기자 | 기사입력 2024/06/25 [07:50]

법무장관, 화성 화재에 "외국인 근로자 유가족 지원 최선" 지시

임성진 기자 | 입력 : 2024/06/25 [07:50]
본문이미지

▲ 박성재 법무부 장관    

 

박성재 법무부 장관은 24일 경기도 화성시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와 관련해 "사망자 다수가 외국인 근로자인 만큼 법무부 비상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유가족의 신속한 입국과 체류 지원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

비상대책본부장은 법무부 출입국정책단장이 맡는다.

법무부는 화성시를 관할하는 수원출입국외국인청에도 비상대책반을 구성해 외국인 사상자의 신원 확인과 유족·보호자 입국 및 체류, 통역 등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법무부는 또 사상자와 유가족을 대상으로 피해 복구를 위한 법률 지원을 하는 한편 스마일센터를 통해 심리 치유서비스를 제공하고, 검찰청 범죄피해자지원센터를 통해 치료비·장례비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울산시자치경찰위원회 ‘찾아가는 위원회 현장소통 간담회’실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