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국내서 고가 카메라 빌린 뒤 줄행랑…일본인 징역 10개월

노승만 기자 | 기사입력 2024/07/10 [17:44]

국내서 고가 카메라 빌린 뒤 줄행랑…일본인 징역 10개월

노승만 기자 | 입력 : 2024/07/10 [17:44]
본문이미지

▲ 카메라 빌리는 일본인 여성    

 

국내 대여점에서 4천만원짜리 카메라와 렌즈를 빌린 뒤 반납하지 않고 가로챈 일본인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2단독 김지후 판사는 10일 선고 공판에서 사기 혐의로 기소된 일본 국적의 30대 여성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은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있고 증거를 보더라도 유죄가 인정된다"며 "범행 경위와 방법에 비춰 죄질이 불량하고 피해자들과 합의되지도 않았다"고 판단했다.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과 일부 피해품이 압수돼 피해자들에게 반환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0일 결심 공판에서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1∼4월 국내 카메라 대여점에서 시가 4천80만원 상당의 카메라와 렌즈를 3차례 빌린 뒤 반납하지 않고 가로챈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지난 4월 빌린 카메라 장비를 가지고 일본으로 출국하려다가 인천공항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대여점 업주는 카메라에 설치된 위치정보장치(GPS) 신호가 공항에서 감지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범행 전 분실 신고로 새 여권을 발급받은 뒤 옛 여권을 담보로 카메라를 빌린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빌린 카메라와 렌즈 일부를 들고 출국해 일본에서 판매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사건/사고 News

더보기

이동
메인사진
검찰, 구속 김범수 이틀 연속 조사…"공모 증거 충분히 확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